식약처·농관원 공동연구로 개발…7월부터 생산·유통·수입단계 적용
농산물 잔류농약 500여종 3시간 만에 신속검사…수입산도 가능

신선도가 생명인 농산물의 잔류농약 검출 여부를 신속하고 정확히 가려내는 검사 방법이 개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과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공동연구를 통해 농약 511종을 3시간 안에 분석할 수 있는 신속 검사법을 개발해 농산물의 생산·유통·수입 단계 검사에 모두 적용한다고 18일 밝혔다.

농산물은 생산, 유통, 소비가 짧은 시간에 이루어지기 때문에 신선하고 안전한 농산물 공급을 위해서는 잔류농약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분석할 수 있는 효율적인 시험법이 요구된다.

새로 개발된 잔류농약 신속 검사법은 가려낼 수 있는 농약 종류가 기존 473종에서 511종으로 늘어났다.

외국에서 사용되는 농약 종류도 포함됐다.

분석시간도 기존 7시간에서 3시간으로 단축됐고, 시약 사용량도 10분의 1 수준으로 절약된다.

기존에는 같은 농산물이라도 생산·유통·수입 단계별로 다른 시험법이 적용됐지만, 동일한 시험 방법이 적용돼 일선 검사기관의 업무 효율성도 향상될 것으로 식약처는 내다봤다.

또 개발 시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의 '시험법 개발 가이드라인'을 준수해 국제적으로 요구되는 수준의 정확성도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내달 새 검사법을 고시한 뒤 7월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