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정책 금융기관장들과 6대 금융협회장을 차례로 만난다. 5대 금융그룹 회장들과의 간담회에 이어 이어 코로나19 피해자에 대한 금융 지원을 요청하려는 목적이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 위원장은 19일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과 윤종원 기업은행장,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등을 만날 예정이다. 오는 22일에는 은행연합회, 금융투자협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여신금융협회, 저축은행중앙회 등 6대 금융협회 수장들과 비공개 회동을 가질 예정이다.

은 위원장은 지난 16일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관에서 KB 신한 하나 우리 농협금융 등 5대 금융지주 회장들과 회동했다. 다음달 만료되는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들의 대출 만기 연장과 이자 유예 프로그램을 6개월 재연장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정책금융기관장과 금융협회장들에게도 코로나19 피해자에 대한 금융지원을 강화해달라고 요청할 가능성이 높다. 기업은행은 코로나19 피해자에 대한 정책대출을 가장 활발히 벌였고, 수출입은행과 신용보증기금은 각종 보증서 대출 프로그램을 맡았다. 금융협회장 간담회에서도 논의할 게 적지 않. 은행연합회장을 통해선 5대 지주에 속하지 않는 다른 은행들에게 대출만기연장과 이자 유예 프로그램 재연장에 참여해달라는 요청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권 관계자는 "금융당국이 최근 보험사에도 '배당자제'를 권고했고, 2금융 기타 업권에 대해서도 대출 프로그램 연장을 독려해야하는 등 안건이 적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지난해 말 송년 기자간담회에서 “금융 여건이 불확실한 만큼 소통이 더 중요해졌다”며 "이해관계자, 금융기관 국민과의 소통을 늘리겠다"고 했다. 금융권에선 은 위원장의 이런 행보가 ‘일방통행’이라며 불만이다. 은행들은 앞서 한계기업을 걸러내기 위해서라도 이자 유예의 재연장만은 재고해달라는 의사를 나타냈지만, 결국엔 금융위 생각대로 '재연장'으로 가닥이 잡혔다. 금융권 관계자는 "정책금융기관장과 협회장도 은 위원장 앞에서 뾰족한 의견을 내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다른 관계자는 "배당축소와 이익공유제에 참여하라는 등 요구가 이어지는 와중에서의 만남은 소통이 아니라 '팔 비틀기'가 될 수 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김대훈/박종서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