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차량과 탑승자 대화하는 음성인식 기술 개발
올 하반기 양산차부터 적용
"이 경고등 왜 켜졌어?"…현대차, 이제 운전자랑 말 섞는다

“이 경고등 왜 켜졌어?” “바깥 온도가 약 4도 미만일 때 켜지는 표시등입니다. 도로가 미끄러울 수 있으니 안전 운전하십시오.”

사람과 말하는 듯한 자연스러운 이 대화를 올 하반기부터 차량과 나눌 수 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18일 자연어 명령 기반의 차세대 ‘커넥티드카 음성인식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이 독자 개발한 새로운 인공지능(AI) 음성인식 기술은 차량 시스템 설계 단계부터 음성인식 기술을 적용한 게 특징이다. 기존보다 더 다양한 차량 관리 정보를 손쉽게 얻을 수 있다. 예컨대 정비소에 방문할 필요 없이 음성인식 버튼을 누른 후 “엔진오일 교체 시기 알려줘”라고 하면 관련 정보를 알려주는 식이다. 계기판에 경고등이 떴을 때도 “이 경고등 왜 켜졌어?”라고 질문하면 원인을 설명해준다.

차량 내 제어 범위도 확대됐다. “실내 무드등 빨간색으로 바꿔줘”, “조수석 온도 23도로 설정해줘” 등을 말하면 AI가 인식하고 차량 내 시스템과 연동해 명령을 수행한다.

현대차그룹은 AI 음성인식 기술을 통해 차량 용어, 작동법 등 각종 정보를 고객들에게 제공하며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강화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현대차그룹의 커넥티드카 서비스 가입자 수는 누적 200만명을 넘어섰다. 이 서비스는 △내비게이션 무선 업데이트 △실시간 교통정보 제공 △카페이 등 생활 밀착형 서비스를 제공해 인기를 끌었다. 현대차그룹은 여기에 수시로 음성 명령어를 업데이트해 서비스 만족도를 높여나갈 계획이다.

이 기술은 올 하반기부터 양산되는 차량에 탑재된다. 기존에 차량을 이용하던 소비자들은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권해영 현대차그룹 인포테인먼트개발실장(상무)은 “이번에 공개한 음성인식 기술을 통해 운전자가 자동차와 더 손쉽게 소통하며 다양한 기능을 제어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한층 향상된 AI 기술을 활용해 서비스의 질을 지속적으로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