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화장품, 이산화탄소 포집, 재활용 기술, 무기계 환경신소재 등 4분야
50주년 될 2025년 33개 신소재를 앞세워 향후 50년 노린다
"친환경 신소재 공급해 수요기업의 친환경 전환 유도"
김해련 태경그룹 회장이 18일 서울 삼성동 섬유센터에서 가진 비전선포식에서 "2025년까지 친환경 신소재 33개를 개발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태경그룹 제공

김해련 태경그룹 회장이 18일 서울 삼성동 섬유센터에서 가진 비전선포식에서 "2025년까지 친환경 신소재 33개를 개발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태경그룹 제공

지난 45년 동안 다양한 산업에 기초소재를 공급해온 태경그룹(옛 송원그룹)이 2025년까지 친환경 신소재 33개 개발에 나선다.

태경그룹은 18일 서울 대치동 섬유센터에서 '2025 태경그룹 비전선포식'을 열고 사람, 산업, 환경을 지속 가능하게 하는 혁신첨단소재 33개 개발 로드맵을 발표했다. 창립 50주년을 맞게 될 2025년부터 향후 50년을 준비하는 태경그룹의 청사진을 공개하는 자리였다. 태경그룹은 이날 '소재로 세상을 바꾸다'라는 기업의 비전을 발표했다.

김해련 태경그룹 회장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핵심과 기반이 될 친환경 신소재 33개를 2025년까지 개발해 전 산업계의 친환경 전환을 유도하겠다"며 "이를 통해 인류의 지속가능한 삶에 기여하는 소재 개발에 집중한다는 게 태경그룹의 사명"이라고 강조했다.

로드맵에 따라 태경그룹은 2025년까지 △33개 신소재 개발 △전세계 50개국으로 진출 가속 △2500개 거래처 확보라는 구체적인 실행계획도 설정했다. 33개 혁신 신소재 개발은 친환경 화장품 소재(8개), 이산화탄소 포집 활용(CCU) 소재 (8개), 재활용 기술 소재(8개), 무기계 환경 신소재(9개) 등 4개 축으로 연구개발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렇게 개발할 신소재를 앞세워 2025년까지 글로벌 영토를 확대한다. 세계 37개국에 공급하고 있는 태경그룹의 소재를 50개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특히 현재 진출해 있는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스위스, 덴마크, 노르웨이, 스웨덴, 헝가리 등 유럽에서 소재 강국들과 경쟁을 통해 시장을 더욱 빠르게 확대해나가겠다는 게 회사의 청사진이다. 철강, 자동차, 조선, 화학, 타이어, 식품, 제지, 반도체, 건설, 환경, 화장품 등 산업에서 2090개인 거래처를 2500개까지 늘려나갈 계획이다.

태경그룹은 1975년 국내 최초로 탈황제를 포스코에 공급하면서 무기화학 전문그룹으로 성장해왔다. 기초 무기화학 소재를 중심으로 나노기술을 접목해 소재 첨단화를 이뤄왔으며 다양한 산업에 제품을 공급해왔다. 회사는 지난 45년 동안 쌓아온 기술력을 바탕으로 지속가능한 삶을 위한 기초소재 개발에 향후 5년 동안 집중할 방침이다. 이를 기반으로 미래 50년에는 글로벌 선두권 기초소재그룹으로 성장하겠다는 게 목표다. 회사는 이날 새로운 CI(기업이미지)도 공개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