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연합뉴스

국내 베이커리 프랜차이즈 1위 브랜드 파리바게뜨가 19일부터 일부 빵 가격을 평균 5.6% 올린다.

파리바게뜨는 660개 제품 가운데 14.4%에 해당하는 95개 품목의 권장 소비자가격을 인상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인상으로 땅콩크림빵은 1천200원에서 1천300원, 소보루빵은 1천100원에서 1천200원, 치킨클럽 3단 샌드위치는 4천100원에서 4천200원으로 100원씩 오른다.

나머지 552개 제품 가격은 동결됐다.

파리바게뜨는 이 같은 권장소비자가격 인상을 최근 가맹점주에게 통보했다.

점포별 최종 가격 결정 권한은 해당 가맹점주에게 있다.

파리바게뜨는 "각종 제반 비용 상승에 따라 가격을 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베이커리 2위 브랜드 뚜레쥬르는 지난달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을 이유로 90여 종의 제품 가격을 평균 약 9% 인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