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울 때 에어컨 미리 사둬요"…전자랜드 판매량 208%↑

대표적인 여름 가전인 에어컨을 겨울철에 미리 마련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랜드는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에어컨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연간 전체 판매량의 10% 이상이 1분기에 발생했다고 17일 밝혔다.

연도별로는 2018년 10%, 2019년 19%, 지난해 15%였다.

올해 1월 1일부터 이달 14일까지 에어컨 판매량은 지난해 동기보다 208% 늘었다.

전자랜드는 에어컨 신제품 출시가 매년 연초로 당겨지면서 미리 구매 프로모션 등 혜택을 누리며 상품을 사려는 소비자가 많아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에어컨 설치 수요가 몰리는 여름을 피하려는 경향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에어컨이 계절 가전이라는 인식이 점점 사라지고 있다"며 "집콕 생활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올해도 에어컨 판매량이 늘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