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삼성생명)

(사진=삼성생명)

삼성생명(80,400 +2.68%)은 뇌·심혈관 질환 보장을 강화한 '올인원 뇌심보장보험'을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오는 19일부터 판매되는 올인원 뇌심보장보험은 보험업계 최초로 뇌·심혈관 질환 관련 질병을 전조증상부터 합병증까지 보장하는 것이 특징이다.

기존 보험이 발병 이후를 보장했다면 이 상품은 보장의 범위를 전조증상까지 넓혔다. 대표 전조증상인 '미니 뇌졸중(일과성 뇌허혈발작)' 또는 '심방세동 및 조동'을 진단받을 경우 최초 1회에 한해 각각 100만원을 지급한다.

특약으로 보험업계 최초로 합병증 진단까지 보장한다. 뇌출혈·뇌경색으로 입원 중 폐렴 진단을 받거나 급성심근경색증으로 입원 중 심부전 진단을 받을 경우 최초 1회에 한해 각 2000만원을 지급한다. 단, 전조증상 및 합병증은 가입 후 1년 이내 진단시 50%만 지급한다.

의료기술의 발전으로 생존율이 높아지면서 발병 이후 이전 생활을 유지하는 것이 생존만큼 중요해졌다. 이러한 고객들의 요구에 맞춰 특약으로 뇌출혈·급성심근경색 진단 후 생존시 최대 10년간 생활자금을 지급한다.

또한 보장범위를 넓히면서도 보험료는 낮추기 위해 별도 진단이 필요없는 '고지우량체' 제도를 운영한다. 기존 우량체 제도는 체질량, 흡연, 혈압 등 3가지가 일정 기준을 통과해야 보험료가 할인됐지만 이 상품에서는 별도 진단없이 체질량지수와 흡연 여부만 고지하면 우량체 기준 충족시 할인된다.

올인원 뇌심보장보험의 가입연령은 만 15세부터 최대 70세까지다. 보험기간은 80세/90세/100세, 보험료 납입기간은 10년/15년/20년/30년 중 선택할 수 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올인원 뇌심보장보험은 조기발견이 중요하고 꾸준한 관리 및 치료에 따라 예후가 크게 달라지는 뇌·심혈관 질환 보장에 특화된 상품"이라며 "조기치료부터 합병증까지 폭넓게 대비하려는 고객에게 적합하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