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은행권(지폐) 환수율이 사상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면 접촉이 줄어들고

17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권종의 환수율은 40.0%에 불과했다. 한은이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1992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환수율은 특정 기간의 발행액 대비 한은으로 돌아온 환수액의 비율을 의미한다.

이전에 닥쳤던 위기 상황과 비교해도 작년 환수율 수준은 매우 낮은 편이다. 1997년 외환위기(100.7%)나 2008년 금융위기(95.4%) 때도 환수율은 100% 안팎을 유지했기 때문이다.

한은 측은 "고액권을 위주로 현금 수요가 많았던데다 코로나19 사태와 저금리 환경이 맞물려 화폐를 보유하는 게 낫다는 판단도 작용했을 것"으로 분석했다.

고액권인 5만원권의 작년 환수율은 24.2%였다. 처음 발행된 2009년(7.3%)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1만원권 역시 환수율(74.4%)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반면 거스름돈으로 쓰임이 많은 5000원권(100.9%)과 1000원권(95.7%)은 지난해 환수율에 큰 변화가 없었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