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학개미 6000억원 매수했는데…이항, 공매도 리포트에 62% 급락

중국 도심항공운송수단(UAM) 기술 기업으로 주목받은 이항(Ehang) 주가가 60% 넘게 급락했다. 기술조작, 가짜계약 등으로 주가를 부풀렸다는 내용의 리포트가 나오면서다.

16일(현지시간) 미국 나스닥 시장에서 이항은 전날보다 주당 77.79달러(62.69%) 떨어진 46.3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항은 지난 12일(현지시간) 증시에서 장중 129.80달러까지 치솟는 등 최고가를 찍기도 했다. 올 들어서만 487.8% 급등했다.

하지만 이항이 기술조작 등으로 주가를 키웠다는 공매도 리포트가 나오면서 이날 주가는 곤두박질쳤다.

글로벌 투자정보 업체 울프팩리서치는 '이항 주가 폭등은 추락할 것'(EHang: A Stock Promotion Destined to Crash and Burn)이라는 제목의 리포트를 내고 이항의 주요 계약이 가짜라고 지적했다.
서학개미 6000억원 매수했는데…이항, 공매도 리포트에 62% 급락

리포트에 따르면 먼저 이항과 계약을 맺은 중국 상하이 쿤샹(Kunxiang)이라는 업체가 사실상 계약을 맺기 위해 급조된 기업이라는 주장이다. 울프팩리서치는 상하이 내의 쿤샹의 주소는 3개 중의 2개가 가짜라고 했다. 쿤샹 웹사이트에 적힌 주소는 쿤샹과 관련없는 호텔이였고 11층 건물의 13층 주소이기도 했다.

울프팩리서치는 중국 광저우에 있는 이항 본사에도 찾아갔다. 하지만 허술하기 짝이 없었다는 설명이다. 드론택시를 생산하기 위한 기초적인 라인, 설비 등이 부족했다는 것이다. 심지어 제조 공정과 설계에 사용되는 기술이 가득한 곳에 경비원 한 명만이 건물을 지키는 등 보안체계가 거의 갖춰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 밖에도 설계 및 테스트 센터는 헬기가 이착륙할 수 있는 넓은 공간만 있었다고 짚었다.

문제는 미국 주식 가운데 이항은 서학개미들이 9번째로 많이 담은 종목이라는 점이다. 한국예탁결제원 세이브로에 따르면 전날 기준 서학개미들은 이항을 5억4948억달러(6051억원)어치를 사들였다.

울프팩리서치가 제기한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주가 하락은 불가피하다. 울프팩리서치는 중국판 넷플릭스로 불리는 아이치이'(iQiyi)가 사용자와 매출을 부풀렸다는 의혹을 제기한 곳이다. 울프팩리서치의 보고서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조사로까지 이어졌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