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수소에너지전시회 비롯 40여 건 지역산업 연계 행사·회의 다채
4월 개관 울산전시컨벤션센터, 다양한 산업전시회 개최

울산시는 지역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산업전시회를 올해 개관하는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시는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애초 4월 전시컨벤션센터 개관과 함께 개최하려던 전시회들을 하반기로 미뤘다.

이에 따라 시가 주최하고 울산관광재단이 주관하는 '2021 울산 국제수소에너지전시회 및 포럼'이 9월 8∼10일 가장 먼저 열린다.

행사에는 수소 산업을 선도하는 산·학·연·관이 참여한다.

이 행사는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한 '국제이벤트 특별 홍보 지원' 대상 사업으로 선정, 친환경 수소에너지와 연계한 전시회 프로그램과 울산 도시 브랜드를 널리 알리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이어 울산에 있는 안전 관련 공공기관과 기업을 주축으로 추진하는 동남권 최대 규모 안전분야 전시회 '2021 울산안전산업위크'(Ulsan Safety Week)가 10월 20∼22일 개최된다.

이밖에 '(가칭)세계화폐박람회'(10월), '3D프린팅코리아 인 울산'(11월) 등 지역 우수 산업과 기술을 홍보하면서 기업과 시민이 함께 참여하는 다양한 행사가 예정돼 있다.

전시컨벤션센터는 코로나19가 지속하는 여건에서도 올해 40여 건 전시회와 회의를 유치했다.

하반기 상황이 나아진다면 당초 목표인 전시장 가동률 35%를 웃도는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시는 기대한다.

전시컨벤션센터는 울주군 삼남면 교동리 일원 KTX 울산역 역세권 부지 4만3천㎡에 지상 1층∼지상 3층, 전체면적 4만2천982㎡ 규모로 건립 중이다.

현재 막바지 공사가 진행 중이며, 4월 개관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