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지폐 환수율 역대 최저…"대면 접촉 줄고 현금수요 늘어"

지난해 전체 은행권(지폐) 환수율이 통계 집계 이래 가장 낮게 떨어졌다.

1997년 외환위기나 2008년 금융위기 때는 100% 안팎을 유지했는데, 작년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환수율을 끌어내린 것으로 분석된다.

17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권종의 환수율은 40.0%다.

한은이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1992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환수율은 특정 기간의 발행액 대비 한은으로 돌아온 환수액의 비율이다.

이전 위기와 비교했을 때 작년의 환수율은 더욱 두드러진다.

외환위기 때는 100.7%, 금융위기 때는 95.4%로 100% 가까이 환수율이 유지됐으나 작년에는 유독 낮았다.

한은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5만원권 등 고액권을 위주로 현금 수요가 많았다"며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저금리 환경이 펼쳐짐에 따라 화폐를 그냥 보유하는 게 낫다는 판단도 작용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히 화폐가 환수되는 주요 경로가 자영업 기반의 대면 서비스업인데 지난해에는 코로나19 때문에 대면 접촉이 확 줄면서 다른 위기 때보다 환수율이 낮아졌다"고 부연했다.

지난해 5만원권의 환수율은 24.2%로, 처음 발행된 2009년(7.3%) 이후 가장 낮았다.

5만원권 다음으로 액수가 큰 1만원권도 덩달아 수요가 늘면서 지난해 환수율(74.4%)이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거스름돈으로 쓰임이 많은 5천원권(100.9%)과 1천원권(95.7%)은 지난해 환수율에 큰 변화가 없었다.

◇ 최근 10년간 권종별 환수율(단위: %)
┌──┬────┬────┬────┬────┬────┐
│ │ 전체 │5만원권 │1만원권 │5천원권 │1천원권 │
├──┼────┼────┼────┼────┼────┤
│2011│ 86.2│ 59.7│ 108.9│ 94.2│ 91.7│
├──┼────┼────┼────┼────┼────┤
│2012│ 84.4│ 61.7│ 107.4│ 89.9│ 91.4│
├──┼────┼────┼────┼────┼────┤
│2013│ 73.0│ 48.6│ 94.6│ 82.1│ 90.8│
├──┼────┼────┼────┼────┼────┤
│2014│ 64.7│ 25.8│ 99.6│ 85.2│ 88.7│
├──┼────┼────┼────┼────┼────┤
│2015│ 67.3│ 40.1│ 105.0│ 86.1│ 87.4│
├──┼────┼────┼────┼────┼────┤
│2016│ 71.6│ 49.9│ 107.3│ 89.9│ 90.7│
├──┼────┼────┼────┼────┼────┤
│2017│ 72.8│ 57.8│ 103.1│ 90.3│ 88.7│
├──┼────┼────┼────┼────┼────┤
│2018│ 79.0│ 67.4│ 107.3│ 97.0│ 95.3│
├──┼────┼────┼────┼────┼────┤
│2019│ 71.3│ 60.1│ 104.9│ 93.3│ 94.2│
├──┼────┼────┼────┼────┼────┤
│2020│ 40.0│ 24.2│ 74.4│ 100.9│ 95.7│
└──┴────┴────┴────┴────┴────┘
(자료=한국은행)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