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최신원 회장 구속에 당혹…"경영 공백 없게 하겠다"

SK네트웍스는 최신원 회장이 거액의 회삿돈 횡령과 배임 등의 혐의로 17일 밤 구속되자, 곧바로 입장을 내고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증대되는 어려운 시기에 이런 상황을 맞게 돼 당혹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이사회 및 사장을 중심으로 회사 경영에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SK네트웍스와 SK텔레시스, SKC 등을 운영하는 과정에서 회삿돈을 횡령해 유용하고, 개인 사업체에 회삿돈을 무담보로 빌려준 뒤 제대로 상환받지 않아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