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융위원장 "다음 주 조사 착수"
서울 서초구 양재동 현대자동차 본사. /뉴스1

서울 서초구 양재동 현대자동차 본사. /뉴스1

현대자동차그룹 임원들이 애플과의 전기차 개발과 관련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부당이득을 취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금융당국은 조만간 조사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회 정무위 전체회의에서 17일 현대자동차 임원들의 미공개 정보 이용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박 의원 측에서 확인한 것만 3402주, 8억3000만원이다. 금액과 횟수가 문제가 아니라 내부자의 미공개정보 이용 자체가 위법이라는 게 박 의원의 설명이다.

현대자동차는 '애플카' 협력 논의가 보도되자 주가가 급등했지만 한 달 만에 양측 협력 중단 발표에 급락했다. 이 과정에서 임원 12명이 주가가 폭락하기 전 주식을 매도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것 아니냐는 의심이 제기됐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다음 주 조사에 착수할 것"이라고 했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