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라는 영국 ‘러브 매거진’ 편집장 출신 스타일리스트 케이티 그랜드와 협력해 만든 ‘휠라 110주년 기념 컬렉션'을 오는 28일 '2021/22 FW 밀라노패션위크' 공식 사이트에서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사진=휠라코리아 제공

휠라는 영국 ‘러브 매거진’ 편집장 출신 스타일리스트 케이티 그랜드와 협력해 만든 ‘휠라 110주년 기념 컬렉션'을 오는 28일 '2021/22 FW 밀라노패션위크' 공식 사이트에서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사진=휠라코리아 제공

스포츠 브랜드 휠라가 브랜드 탄생 110주년 기념 컬렉션을 오는 28일 밀라노패션위크 공식 사이트에서 공개한다.

휠라는 영국 ‘러브 매거진’ 편집장 출신 스타일리스트 케이티 그랜드와 협력해 만든 ‘휠라 110주년 기념 컬렉션'을 오는 28일 '2021/22 FW 밀라노패션위크' 공식 사이트에서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케이티 그랜드는 이탈리아에서 시작한 휠라의 브랜드 아카이브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컬렉션을 구성했다. 휠라는 브랜드 탄생 110주년 기념 글로벌 ‘마이크로 사이트’도 열 계획이다.
사진=휠라코리아 제공

사진=휠라코리아 제공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