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7일 P플랜(단기법정관리)을 준비 중인 쌍용자동차와 관련해 "고용도 있고 하니 괜찮다면 살리는 것이 괜찮다"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쌍용차는 퇴출해야 하는 기업이냐, 정상화를 위해 추가 지원을 할 필요가 있는 기업이냐'라는 국민의힘 유의동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하며 "살아남을 수 있느냐는 산업적 판단에서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은 위원장은 "(쌍용차) 협력업체를 지원하는 데는 아무리 많이 해도 어려울 것"이라며 "쌍용차를 지원하는 것이 싸게, 적은 비용으로 할 수 있는 것이라고 한다면 쌍용차 지원에 전력을 다하는 것이 어떨까 싶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