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루션 개발 기업과 업무협약, 자원보유자에 정산금 최대한 배분
남동발전,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 기반 '전력중개사업' 시행

한국남동발전(KOEN)이 분산된 소규모 재생에너지의 효율적 관리를 위해 태양광, 풍력발전 발전량 예측을 통한 'KOEN형 전력중개사업'을 본격 시작한다.

KOEN형 전력중개사업은 민간에서 운영하는 1㎿ 이하 태양광·풍력 자원을 모집한 뒤 20㎿ 이상 집합 자원으로 구성해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에 참여하는 사업이다.

남동발전은 'KOEN 가상발전소 플랫폼 비즈니스 센터' 구축하고 20MW 이상 모집한 재생에너지의 발전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기상정보를 반영한 예측 발전량을 전력거래소에 입찰하게 된다.

이렇게 입찰한 예측발전량의 정확도에 따라 정산금을 지급받는 구조인데, 남동발전은 지급받은 정산금을 자원보유자에게 최대한 배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남동발전은 17일 경남과학기술대학교 내동캠퍼스에 있는 KOEN 가상발전소 플랫폼 비즈니스 센터에서 분산 전원 통합발전소 솔루션 개발 벤처기업인 브이젠과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 기반 전력 중개사업 공동추진 업무협약'을 했다.

이날 협약을 통해 남동발전은 KOEN 가상발전소 플랫폼 비즈니스 센터 장소 제공과 전력 중개사업 참여 대상 확보 및 자원보유자 모집 등을 진행한다.

브이젠은 모집된 자원을 KOEN 가상발전소 플랫폼 비즈니스 센터에 연계하고, 발전량 예측 정확도 확보를 위한 알고리즘 고도화 등을 담당하게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