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내셔널은 국내 자동차 부품 중견기업인 이래AMS와 함께 베트남 완성차 업체 빈패스트로부터 전기차 부품 ‘하프샤프트’를 수주했다고 17일 밝혔다. 빈페스트는 베트남 최대 민간 기업인 빈(VIN)그룹이 투자해 설립한 완성차 업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공급하는 하프샤프트는 전기차 9만 대 분량으로 약 300억원 규모다. 작년 10월 계약한 10만 대 분량까지 합치면 총 19만 대 분량을 공급한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