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 찾아 유족에 사과
안전 책임담당자 사장급 격상
최정우 포스코 회장(왼쪽 두 번째)이 지난 16일 포항제철소 사고 현장을 찾아 시설을 점검하고 임직원에게 개선사항을 당부하고 있다.  /포스코 제공

최정우 포스코 회장(왼쪽 두 번째)이 지난 16일 포항제철소 사고 현장을 찾아 시설을 점검하고 임직원에게 개선사항을 당부하고 있다. /포스코 제공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최근 연이어 발생한 안전사고와 관련해 유족과 국민에게 사과했다.

최 회장은 지난 16일 포항제철소 원료부두 사고 현장을 방문해 시설을 점검하고 사고 재발방지책 마련을 약속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선 8일 설비기계 교체 작업을 하던 하청업체 직원이 기계에 끼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최 회장은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회사의 최고책임자로서 유가족분들께 진심으로 고개 숙여 깊이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국민 여러분께도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중대재해법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최 회장은 “최근 사회적 공론화 과정을 통해 중대재해법이 제정됐는데 사람 한 명 한 명의 생명이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목소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포스코는 이전부터 안전 경영을 최우선 목표로 선언하고, 안전 설비에 1조원 이상을 투자했음에도 최근 사건들이 보여주듯이 개선해야 할 부분이 많음을 절감하고 있다”며 “고용노동부 등 정부 관계기관 조사에 적극 협조해 특단의 대책을 원점에서부터 찾아보겠다”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현장 점검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도 했다. 그는 “회장으로서 안전 경영을 실천할 때까지 현장을 직접 챙기겠다”며 “안전상황 점검회의를 직접 주재하고 안전 책임담당자를 사장급으로 격상해 안전이 최우선으로 되는 경영을 실천하겠다”고 약속했다.

포스코는 이날 위험작업 근로자에게 스마트워치 1400대를 추가로 지급한다고 밝혔다. 스마트워치는 현장 근무자가 위험한 상황에 처하면 주변 동료에게 즉각 구조신호를 보내 구조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게 해준다. 제철소 내 교통사고 방지를 위해 폐쇄회로TV(CCTV) 및 과속단속카메라 약 130대도 추가하기로 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