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회장, 박지원 (주)두산 부회장,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 등이 서울상공회의소 회장단에 합류한다. 서울상의 회장으로 추대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호흡을 맞춰 정부와 정치권에 기업의 생생한 목소리를 전달할 계획이다.

서울상의는 오는 23일 의원총회를 통해 정보기술(IT), 게임, 스타트업, 금융업계를 대표하는 기업인들이 새롭게 부회장으로 선임된다고 17일 발표했다. 앞서 합류가 결정된 김범수 카카오 의장,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를 포함해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 이형희 SK수펙스추구협의회 위원장 등 7명의 경제인이 회장단에 가세할 전망이다. 우태희 서울상의 상근부회장은 “미래 산업을 책임질 혁신 기업인들의 합류로 산업계의 다양한 목소리를 전달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서울상의 회장단은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가장 영향력이 큰 집단이다. 삼성 현대자동차 LG 롯데 등 주요 그룹의 핵심 경영진이 모두 참여하고 있다. 서울상의 회장은 관례적으로 대한상의 회장직을 함께 수행한다. 최 회장은 23일 서울상의 의원총회를 거쳐 서울상의 회장에 오를 예정이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