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4분기 영업이익 26억
공항 임대료 900억 감면 영향
신세계면세점이 지난해 4분기 흑자전환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된 후 처음이다.

신세계면세점, 코로나 이후 첫 '흑자전환'

신세계는 지난해 4분기 연결 기준 매출이 1조3403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1조7689억원)보다 24.2% 감소했다고 17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1031억원으로 46.9% 줄었다. 다만 직전 분기인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10.4%, 영업이익은 약 네 배 늘었다.

신세계면세점을 운영하는 신세계디에프는 4분기 26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지난해 1분기부터 3분기까지 영업손실을 내다가 흑자로 돌아섰다. 인천공항 면세점 임차료가 지난해 9월부터 감면된 영향이 크다. 4분기에 총 900억원 수준의 면세점 임차료를 절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리스회계 기준에 따라 손상차손으로 선반영됐던 임대료가 감면됐다”며 “재고 면세품 내수 판매와 무착륙 관광비행 등을 통해 실적 회복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백화점 부문의 4분기 매출은 411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4% 감소했다. 4분기에 발생한 코로나19 3차 유행을 감안하면 선방했다는 평가다. 전 분기보다는 13.0% 늘었다. 영업이익은 617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7.7% 감소했으나 역시 3분기보다 두 배 늘었다. 강남점과 센텀시티점, 광주신세계 등 대형 점포들의 매출이 전년 4분기보다 증가하며 실적을 개선했다는 설명이다.

신세계 내부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건 2030세대 매출의 성장세다. 신세계 관계자는 “주 소비층으로 떠오르는 2030세대의 매출이 전년 4분기보다 8.7% 늘었다”며 “강남점 해외패션 전문관 리뉴얼 등 백화점 본업을 강화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내놓은 결과”라고 말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