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월드와 무신사가 상품 공동기획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사는 이랜드월드의 패션 브랜드 ‘뉴발란스’ ‘스파오’ ‘후아유’의 무신사 전용 상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판매 상품의 디자인부터 생산, 마케팅, 판매 등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뉴발란스의 신발과 스파오, 후아유의 의류 등 2030세대가 좋아하는 제품을 함께 개발해 이달 말부터 판매할 계획이다. 이랜드월드는 “온라인 채널의 급성장 등 변화하는 경영 환경에 맞춘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