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째 대상…이노션 본상 수상
제일기획이 아시아태평양 광고 페스티벌 ‘애드페스트’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제일기획은 최근 온라인으로 열린 ‘애드페스트 2020’ 시상식에서 인쇄 및 옥외광고 제작기법 부문 대상을 포함해 금상 4개, 은상 8개, 동상 9개 등 총 22개 본상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대상을 수상한 것은 2016년 이후 역대 두 번째다.

대상을 받은 작품은 제일기획 홍콩법인이 츄파춥스와 진행한 ‘스위트 이스케이프’ 캠페인이다. 숙제와 방 정리 등 힘든 일을 하는 아이들이 사탕을 물고 여유를 즐기는 모습을 표현했다.

이노션도 애드페스트에서 금상 1개, 은상 3개, 동상 6개 등 총 10개의 본상을 받았다. 모두 서울 본사 작품이다. 베트남 메콩강의 수상 쓰레기를 해결하기 위해 친환경 선박을 만든 한화그룹과의 ‘클린업 메콩’ 캠페인이 미디어 부문 금상을 받았다.

청각장애인을 위한 차량주행 시스템을 구축한 현대차그룹의 ‘조용한 택시’ 등은 본상을 수상했다.

애드페스트는 매년 3월 태국 파타야에서 열리는 국제 광고제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개최하지 못한 2020년 수상식을 최근 진행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