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실률 높던 가든파이브 툴동 5층 321억원에 매각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서울 동남권유통단지 '가든파이브' 툴동 상가 5층 업무시설을 일괄 매각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매각한 시설은 총 273호, 전체 면적 2만2천327.39㎡로, 매각 금액은 약 321억원이다.

매각이 완료되면 가든파이브 툴동 공실률은 30.2%에서 18.1%로 낮아진다.

당초 가든파이브 툴동 5층은 판매시설 용도로 매각이 추진됐으나, 수요 부족으로 계속 팔리지 않아 가든파이브 활성화에 가장 큰 장애물로 꼽혀왔다.

이에 관련 용역과 시장 분석을 통해 업무시설 수요가 있는 것을 파악하고 해당 시설 용도를 업무시설로 변경, 매각을 추진해 결실을 봤다고 공사는 설명했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이번 매각으로 가든파이브 툴동의 고질적인 공실 문제를 효과적으로 해소할 수 있는 실마리를 찾았다"며 "이를 계기로 가든파이브를 보다 활성화할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