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중기부장관과 상견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오른쪽)이 17일 김기문 중기중앙회장과 함께 간담회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오른쪽)이 17일 김기문 중기중앙회장과 함께 간담회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중소기업계가 대·중소기업 간 거래의 불공정, 온·오프라인 유통업계와 소상공인 시장의 불균형, 조달시장의 제도적 불합리 등 ‘신(新)경제3불’ 문제를 해결해 달라고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게 요청했다.

권 장관은 17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해 중소기업계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지난 5일 취임 후 중기 대표들과의 첫 상견례다.

권 장관은 “올해 중기부는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중소기업·소상공인의 회복과 도약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장 얘기를 언제든지 해 달라”며 “해소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중소기업계에서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을 비롯해 권혁홍 한국제지공업협동조합 이사장, 배조웅 한국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 회장 등 18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권 장관에게 코로나19 피해 업종 고용 유지 지원 기간 연장을 비롯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기술개발 지원, 협동조합 활성화, 기업환경 개선 등 중소기업 현안을 중심으로 총 40여 개 건의 사항을 전달했다. 김기문 회장은 “어려움에 처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중기부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며 현장 의견을 반영한 적극적인 정책 지원을 요청했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