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인상폭 20억원 본사 부담"
사진=bhc치킨 제공

사진=bhc치킨 제공

조류인플루엔자(AI)로 육계(닭고기) 가격이 뛰는 가운데 치킨 프랜차이즈 bhc치킨이 닭고기의 가맹점 공급가를 동결하겠다고 17일 밝혔다.

bhc치킨은 지난해 연말부터 육계 시세 상승으로 인한 매입비 인상에도 가맹점에 인상 요인을 반영하지 않고 기존 공급가로 납품하고 있다고 전했다.

업체 측은 공급가를 유지하며 본사가 가맹점에 간접적으로 지원한 금액이 지난 1월 한 달간 20억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bhc치킨 관계자는 "육계 시세가 안정화되지 않고 있다"며 "오는 3월까지 공급가 유지 정책을 시행할 예정이며 지원 규모는 60억원 정도로 추산된다"고 말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