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코나 배터리 전량 교체 검토
LG 분담금 수천억원 달할 수도
IPO 앞두고 합의금 빨리 받아내는 것이 유리

LG에너지솔루션이 지난 11SK이노베이션과의 ‘배터리 소송전’에서 완승을 거두고도 잇단 화재사고로 속이 타들어가고 있다. 올해 기업공개(IPO) 흥행에 반드시 성공해야하는 상황에서 리콜 분담금 문제가 발목을 잡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일각에선 현금 확보가 절실한 LG가 이전보다 적극적으로 SK와 합의에 나설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와 자동차안전연구원은 지금까지 15차례 발생한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화재 원인을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지난 15일 경남 창원에서 발생한 현대자동차 전기버스 ‘일렉시티’의 화재와 연관성도 살펴볼 계획이다. 이 버스에도 코나처럼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가 탑재됐다.
지난 15일 창원에서 현대차의 전기버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버스에는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가 탑재됐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5일 창원에서 현대차의 전기버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버스에는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가 탑재됐다. /사진=연합뉴스.

현대차와 LG에너지솔루션은 코나 배터리를 전량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LG에너지솔루션은 배터리셀을 제작하고 현대차그룹은 배터리팩, 배터리관리시스템(BMS)을 맡았다. 화재 원인이 이 중 어느 단계에 있는지에 따라 양사의 책임 소재와 비용 분담 비율도 달라질 전망이다.

배터리 교체 대상은 2017년 9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생산된 차량으로 총 7만7000여대에 이른다. 교체 비용은 1조원이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 현대차와 LG에너지솔루션이 협의해 분담할 이 비용은 올해 1분기 두 기업의 경영 실적에 반영될 것으로 전망된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아직 화재 원인이 분명하게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에 결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작년 LG화학(890,000 -1.55%)에서 분사한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 처음으로 독립된 성적표를 받는다. 배터리 사업의 수익성이 확실하게 드러나게 되는 것이다.

첫 단추를 잘 꿰어야하는 상황에서 코나 화재 원인 발표와 함께 수천억원의 충당금을 설정해야하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 충당금은 판매한 제품의 교환 및 환불 등에 따라 장래에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금액을 과거 경험을 바탕으로 추정해 부채로 설정한 것이다.

문제는 LG에너지솔루션이 올해 IPO를 앞두고 있다는 점이다. 충당금 설정으로 인한 실적 악화가 자칫 흥행에 찬물을 끼얹지 않을까 회사 측은 노심초사하는 분위기다.

투자은행(IB) 업계 관계자는 "코나 문제로 회사에 비상이 걸린 것은 사실"이라며 "상장 일정이 연기되지는 않겠지만 회사 가치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 충당금은 차리리 빨리 반영하는 편이 나을 수 있다"고 말했다.
코나 배터리로 '현금 비상' LG에너지…SK와 합의할까 [최만수의 전기차 배터리 인사이드]

이런 상황에서 SK이노베이션(239,500 -4.96%)에서 원하는 만큼 2~3조원의 현금을 받아낸다면 LG에너지솔루션은 고민을 크게 덜 수 있다.

SK 측도 합의가 절실한 상황이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이미 수주한 폭스바겐과 포드 배터리 물량에 대해 각각 2년과 4년의 유예 기간을 부여했지만, 합의를 하지 못하면 결국 수조원을 투자한 미국 시장에서 철수해야 한다. 향후 추가 수주를 위해서도 불확실성을 해소해야 한다.

SK는 미국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에 실낱 같은 기대를 걸고 있지만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판결 이후 60일 이내에 합의를 하지 못하고 항소 절차로 넘어가면 양사는 수천억원에 달하는 소송 비용을 또다시 투입하고 지리한 법적 공방을 수년간 이어가야 한다.

LG에너지솔루션 측은 합의가 늦어질수록 배상금 규모가 더 커질 수 있는 만큼 시간을 끌수록 SK이노베이션이 더 손해라고 경고했다.

업계 관계자는 "양사 모두 합의가 최선이라는 점에는 공감하고 있기 때문에 예상보다 빨리 합의를 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다만 합의금 규모 간극을 얼마나 좁히느냐가 관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합의금으로 LG에너지솔루션은 2~3조원, SK이노베이션은 1조원 이하를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