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 "2030년까지 인도네시아 매출 1.4조 목표"

대상이 17일 인도네시아의 '톱(TOP) 10 종합 식품기업'과 동남아시아 소재 선도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대상은 "지난해 인도네시아 사업 매출이 3천697억원으로 전년보다 7% 늘었다"며 2030년에 매출 1조4천억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라고 밝혔다.

대상은 1973년 인도네시아에 '미원 인도네시아(PT. MIWON INDONESIA)'를 설립해 바이오 사업에 진출했고 이후 식품과 전분당까지 사업을 확대하며 현지 시장을 공략해왔다.

대상은 식품 사업의 경우 현지 주요 거점 물류센터 증축 등을 통해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대상은 2010년 선보인 인도네시아 종합식품 브랜드 '마마수카'를 통해 김, 빵가루 등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김은 63%의 시장점유율로 독보적 1위다.

대상은 "전분당 사업은 물엿류 생산라인 증설 등을 추진 중이며 바이오 사업도 공정 자동화를 통해 생산 능력을 확대하고 기능성 아미노산 생산을 위한 신규 투자를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