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 봄 가장 먼저 꽃망울을 터뜨려 '봄의 전령사' 또는 '식물의 난로'라고 불리는 복수초가 17일 청주시 상당구 미원면 소재 미동산수목원에 개화했다.

[픽! 청주] 열흘 일찍 꽃망울 터트린 미동산수목원 복수초

포근한 날씨 여파로 작년보다 10일 일찍 꽃을 피웠다.

봄을 맞이하는 미동산수목원에는 개나리, 진달래, 벚나무 등도 개화를 기다리고 있다.

미동산수목원을 관리하는 충북도 산림환경연구소는 홈페이지 내 '꽃편지 나무 이야기'라는 코너를 통해 아름다운 꽃 사진을 소개하고 있다.

[픽! 청주] 열흘 일찍 꽃망울 터트린 미동산수목원 복수초

도 산림환경연구소 관계자는 "수목원 시설 정비 등 봄맞이 준비가 한창"이라며 "'영원한 행복'이라는 복수초 꽃말처럼 모든 사람이 힘든 코로나19 상황을 극복해 행복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올해로 개원 20주년을 맞은 미동산수목원에는 900여종 70만 그루의 식물이 식재돼 있다.

(글 = 전창해 기자, 사진 = 충북도 제공)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