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에 대응한 비대면 서비스 강화 추진

3D/VR 상품보기 등 차별화된 기능 제공
 사진 제공 = 까스텔바작

사진 제공 = 까스텔바작

골프 브랜드 까스텔바작이 정식으로 모바일 커머스 앱 서비스를 출시했다. 까스텔바작의 권영숭 대표는 관계자 인터뷰를 통해 “우리 일상 속 1st 스크린이 된 모바일에 3D/VR 등 차세대 비대면 기술 적용을 통해 코로나 19로 인해 줄어든 고객의 브랜드 체험 기회를 극대화하겠다”고 회사의 방향성에 대해 밝혔다.

프랑스 오리진 감성과 아티스트 브랜드를 표방하며 런칭한 골프웨어 브랜드 까스텔바작은 지난 2019년 설립 3년만에 코스닥에 상장하며 한 단계 도약을 이룬 후,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사회적 변화에 대응하여 2020년부터 별도 디지털 조직을 구성하고 새로운 패션 산업의 뉴-노멀을 위한 다양한 비대면 고객 서비스 출시를 두 번째 도약의 발판으로 구상, 이를 위해 디지털 기반의 신사업들을 준비하고 있다. 그 첫 번째로 패션 앱 출시를 선보인다.

까스텔바작 모바일 앱은 기존 브랜드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여 E-Commerce를 활성화할 뿐 아니라, 3D/VR 상품 보기 기능을 통해 기존 2D 이미지의 상품 정보를 넘어서 3D/VR을 통해 리얼리티를 경험할 수 있는 인터렉티브 콘텐츠(interactive contents)를 제공한다.

이외에도 까스텔바작은 2021년을 디지털 전환의 원년으로 선포하고 기존 패션 서비스에 모바일/3D/VR/AR/A.I/빅데이터 등의 비대면 기술을 더하여 오프라인과 온라인의 이분화된 경계를 허물고 양 축이 상생하며 성장할 수 있는 다양한 O2O / O4O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권영숭 대표는 “사회 전반적으로 어려운 시기인 만큼 브랜드 본질에 더욱 충실하고 고객의 입장에서 한번 더 생각하며 차세대 디지털 기술이 고객의 만족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많은 국내 기업들이 언택트 산업에 사활을 걸고 있는 가운데 까스텔바작은 언택트/디지털 분야에 선도적인 투자를 통하여 패션시장을 주도하고, 지속가능 플랫폼 구축에 나서겠다는 계획을 발표하면서 관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