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ESG 추진위' 출범…체계적 ESG 성과관리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17일 "ESG(환경·사회·지배구조)는 불확실한 경영환경에 대비한 기업의 백신과 같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이날 처음 열린 그룹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추진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ESG를 고민하고, ESG 경영을 선언하는 단계를 넘어 신한만의 차별화된 ESG 사업 모델을 발굴해 실행에 옮기자"며 이렇게 강조했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ESG는 불확실성 대비한 기업의 백신"

ESG추진위원회는 신한금융그룹의 ESG 경영성과를 관리하기 위한 기구로, 계열사 CEO 전원이 회원이다.

위원회 출범으로 신한금융그룹은 기존 ▲ 이사회 내 ESG전략위원회 ▲ 계열사 CSSO(전략·지속가능 부문 최고책임자)들이 모인 그룹 ESG CSSO협의회 ▲ ESG 실무협의회와 함께 체계적 ESG 경영 조직을 완성했다.

아울러 신한금융그룹 ESG위원회는 국내 금융사로서는 처음으로 각 계열사가 추진하는 ESG 사업 성과를 정량적으로 측정·평가하는 ESG 성과관리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날 첫 회의에서 위원회는 지난해 그룹이 추진한 ESG 사업 실적, '2030년까지 금융 자산 포트폴리오 탄소배출량 38.6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한 탄소배출량·탄소집약도 등을 점검했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ESG는 불확실성 대비한 기업의 백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