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월드, 무신사와 파트너십 MOU
2월 무신사 전용 뉴발란스·스파오·후아유 제품 출시
사진=이랜드월드 제공

사진=이랜드월드 제공

이랜드월드(이하 이랜드)가 패션 플랫폼 '무신사'와 손잡고 전용 제품을 선보인다. 이랜드는 운영 중인 브랜드 뉴발란스·스파오·후아유의 무신사 전용 상품을 선보이고, 공동 마케팅에 나서기로 했다.

이랜드월드는 무신사와 공동 상품 기획과 전략적 파트너십 관련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이달 말부터 뉴발란스, 스파오, 후아유 브랜드가 무신사 전용 라인을 선보인다. 뉴발란스와 스파오는 의류, 후아유는 맨투맨 티셔츠를 출시할 계획이다. 양사는 단독 상품의 디자인부터 생산, 마케팅, 판매까지 다각도로 협업을 진행한다.

이번 협약은 단독 상품 외에도 공동 마케팅에 대한 파트너십 강화 등에 관해 적극 협력하는 내용이 골자다.

이랜드는 이번 협약에 대해 "최근 급변하는 온·오프라인 패션·유통 시장에서의 생존과 성장을 위해 이랜드는 밀레니얼 세대에게 인기 있는 콘텐츠를 제공하고, 무신사는 온라인 플랫폼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