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7일 "금융소비자법 시행에 맞춰 소비자 중심으로 영업행위 감독체계를 재정비하고 금융회사의 책임경영문화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인사말에서 "공정한 금융거래 질서 확립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원장은 "불법 공매도와 자본시장 불공정 거래 등 시장 질서 저해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히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금융지원을 지속하는 한편 향후 정상화 과정에서 절벽효과가 발생하지 않도록 연착륙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금융감독원 내부 쇄신을 통해 국민 눈높이에 부합하는 청렴성을 확보하고, 검사·제재 절차를 합리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금감원장 "금융사 책임경영문화 조성…소비자 중심 감독체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