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관광공사, '한국관광 데이터랩' 서비스
민간·공공 관광 빅데이터 한눈에 본다…"사업·마케팅 활용"

문화체육관광부는 17일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민간과 공공부문에 흩어져 있는 다양한 관광자료를 분석해 제공하는 관광 빅데이터 플랫폼인 '한국관광 데이터랩'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문체부와 관광공사는 이를 통해 이동통신·신용카드·내비게이션 등 민간 빅데이터와 관광통계·관광실태조사 등 공공 데이터를 함께 확보해 관광산업 흐름을 한눈에 보여주기 위한 다양한 관광 특화 분석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역별 내·외국인 방문자 수 및 이동·소비 유형은 물론 기초지자체별 방문객의 관광 활동 유형 및 거주지별 방문자 분포 등의 분석 자료를 제공한다.

문체부는 "관광기업과 예비 창업자 등이 새 플랫폼에서 제공되는 국내외 관광객의 여행유형 분석 정보를 활용해 신규 사업을 창출하고 마케팅에도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