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설 연휴 카카오뱅크 미니 가입자가 급증했다. 비대면 명절을 맞이해 세뱃돈을 송금받은 청소년이 이를 직접 관리하려는 움직임이 커졌기 때문이다.

17일 카카오뱅크에 따르면 설 연휴 동안 (2월 10일~14일) 하루 평균 카카오뱅크 미니 가입자 수는 평소보다 66% 급증했다.1월 한달 간 일 평균 가입자 수는 1600여 명이나 설 연휴기간 동안 일 평균 가입자 수는 2650명에 달했다.

특히 설 당일인 지난 12일 카카오뱅크 미니에 가입 한 청소년은 4207명이었다. 이는 1월 평균 대비 약 3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세뱃돈 엄마한테 안맡겨요"…설 연휴 카뱅미니 가입 급증

카카오뱅크 미니는 만 14~18세 청소년만 가입할 수 있는 선불전자지급 수단이다. 은행 계좌 개설이나 연결 없이 본인 명의의 휴대폰만 있으면 현금을 충전·사용할 수 있다. 온오프라인 결제가 모두 가능하며 50만원까지 보관이 가능하다.

카카오뱅크 미니 가입 시, 카카오의 '니니즈' 캐릭터가 그려진 체크카드를 보내줘 청소년들 사이 인기를 끌었다. 카카오뱅크 미니 가입자는 지난 14일 기준 66만 6000명이다. 청소년 인구 236만 명 가운데 약 28%에 이른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부모님에게 맡기지 않고 카카오뱅크 미니로 세뱃돈을 직접 관리하려는 청소년들이 늘어난 것"이라며 "은행 계좌에 비해 개설이 간편하고 또래친구들이 많이 이용하는 카카오뱅크 미니에 수요가 몰린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카카오뱅크를 통한 세뱃돈 이체도 늘었다. 지난 5일부터 14일까지 카카오뱅크를 통한 이체 건수는 약 2000만건이다. 지난해 설 연휴 기간(1월 18~27일) 이체건수(1420만건)에 비해 40.8% 증가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한 해동안 카카오뱅크의 성장세를 고려하더라도 많이 상승한 수치"라고 말했다.

오현아 기자 5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