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상승세 지속…국내 거래 5천500만원 돌파

가상화폐 대장 격인 비트코인 가격이 계속 올라 16일 국내에서 개당 5천500만원을 넘어섰다.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36분 현재 1비트코인은 5천510만원을 기록했다.

다른 거래소 빗썸에서도 이 시각 1비트코인은 5천483만원에 거래됐다.

빗썸에서는 이날 한때 5천520만원까지 올랐다.

주식시장과 달리 거래소 단위로 거래가 이뤄져 같은 종류의 가상화폐라도 거래소별로 거래 가격이 다소 다르다.

최근 비트코인은 점점 더 많은 주류 금융사나 기업이 새로 투자자로 참여하거나 업무 대상 자산으로 가상화폐를 인정하면서 강세를 탔다.

달러로는 이날 처음으로 5만달러를 넘어서기도 했다.

앞서 비트코인은 이달 9일 국내 거래에서 처음으로 5천만원 넘어선 뒤 조금씩 고점을 높이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국 전기차 업체인 테슬라는 최근 15억달러 상당의 비트코인 매입 사실을 밝혔다.

자사 차량 구매 결제 수단으로 비트코인을 용인할 가능성도 내비쳤다.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은행인 뉴욕멜론은행(BNY 멜론)은 가상화폐의 보유·이전·발행 업무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고, 마스터카드도 올해 중 자체 네트워크에서 가상화폐를 지원하기로 했다.

캐나다에서는 최근 비트코인 ETF(상장지수펀드)가 처음으로 당국의 승인을 받기도 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