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전기차 공급·충전소 구축
그린에너지 생산기술 공동 개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왼쪽)과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16일 경북 포항의 포스코 영빈관 청송대에서 열린 ‘수소사업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악수하고 있다. 정 회장은 포스코의 인공지능(AI) 기반 친환경 스마트고로도 둘러봤다.  현대차·기아 제공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왼쪽)과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16일 경북 포항의 포스코 영빈관 청송대에서 열린 ‘수소사업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악수하고 있다. 정 회장은 포스코의 인공지능(AI) 기반 친환경 스마트고로도 둘러봤다. 현대차·기아 제공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16일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전방위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한국 간판 기업이 글로벌 수소 시장을 잡기 위해 손을 잡은 첫 사례다.

현대차그룹과 포스코그룹은 16일 경북 포항 포스코 영빈관인 청송대에서 ‘수소사업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두 회사는 포스코 포항 및 광양제철소에서 쓰는 업무용 차량 1500대를 수소전기차로 교체하고 제철소 내에 수소충전소도 짓기로 했다.

또 재생에너지를 기반으로 물을 전기분해해 추출한 친환경 ‘그린수소’ 생산 기술도 함께 개발할 예정이다. 수소연료전지 발전 사업을 공동 추진하고, 해외 수소사업 기회도 함께 모색하는 등 협력 범위를 넓혀나가기로 했다.

수소연료전지 및 수소전기차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가진 현대차그룹과 소재 부문 강자인 포스코그룹이 손을 잡으면 글로벌 수소 시장을 선점할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글로벌 수소경제는 2050년 2조5000억달러(약 2800조원) 규모로 커질 전망(맥킨지)이다. 포스코 외 다른 국내 기업들도 현대차그룹과 협업을 시작할 것이라는 관측과 함께 ‘수소 드림팀’이 꾸려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정 회장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수소경제로의 패러다임 전환은 모든 산업 분야와 기업이 당면한 과제”라며 “포스코그룹과 협력해 강건한 수소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포스코그룹이 수소를 생산하고, 현대차그룹이 이를 활용하는 방식으로 다양한 협력 기회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