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국내 최초로 전기식과 가스식을 혼합한 ‘하이브리드 히트펌프 시스템 에어컨’을 16일 출시했다. 이 제품은 LG전자의 전기식 시스템 에어컨 ‘멀티브이’와 가스식 시스템 에어컨(GHP)을 하나의 배관으로 연결하고 한 대의 제어기로 통합 제어한다.

‘비용 최적화 모드’를 설정하면 전기와 가스 요금을 예측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방식으로 우선 운전한다. 자동 모드에서 냉방할 땐 단가가 낮은 가스식을, 난방할 땐 효율 좋은 전기식을 가동한다. 이 같은 방식으로 전기요금 산정 기준인 전력 사용 최대치를 낮춰 연간 전기요금을 줄여준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