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빅데이터 마케팅 등에 활용
KB국민카드는 기업이나 연구소, 지방자치단체가 카드 소비 빅데이터를 분석해 필요한 정보를 추출할 수 있는 개방형 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루트’를 제공한다고 16일 발표했다.

데이터루트는 인구 통계와 가맹점 결제정보 등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상권을 분석하는 ‘분석 솔루션’을 갖췄다. 결제내역 등으로 구성된 데이터셋과 보고서를 제공하는 오픈랩, 마케팅 대상 고객을 선별해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광고 서비스도 제공한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데이터루트를 통해 방대한 카드 결제 데이터 가운데 필요한 것을 신속하게 추출해 필요한 분야에 활용할 수 있다”며 “데이터 분석·활용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자치단체 등이 편리하게 데이터 기반 전략을 수립하고 체계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치는 데 데이터루트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