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0만 명의 가입자를 확보한 토스에서 삼성생명의 보험상품을 가입할 수 있게 됐다. 비바리퍼블리카(토스)는 보험영업 플랫폼인 토스보험파트너에서 삼성생명의 보험상품 판매를 허용하는 내용의 업무 제휴 계약을 삼성생명과 맺었다고 16일 발표했다.

토스보험파트너는 토스가 운영하는 보험설계사 영업지원 앱이다. 토스보험파트너에 등록한 설계사들은 토스 앱에서 보험상담을 신청한 금융소비자와 연결된다. 보험설계사는 상담을 거쳐 보험계약을 맺을 수 있다.

토스보험파트너를 이용하는 보험설계사(총 2만5000여 명)는 월 평균 5명의 신규 고객과 연결되고 있다. 이번 업무 제휴를 통해 토스보험파트너에 등록한 보험설계사들이 삼성생명의 보험상품을 판매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