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융위원장이 5대 금융 지주회장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금융위 제공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5대 금융 지주회장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금융위 제공

은성수 금융위원장(사진 맨 오른쪽)이 16일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의 '재연임설'이 가시화하는 것에 대해 “이사회와 회추위가 절차에 따라 해야할 일”이라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관에서 5대 금융지주 회장들과 코로나19 피해자 대출 만기의 재연장을 논의한 뒤 기자들을 만나 이렇게 말했다. 금융위 차원에서 민간 금융지주에 대한 ‘인사 개입은 없다’고 언급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은 위원장은 “금융당국이 이렇게 하는 것(왈가왈부)은 적절치 않고 그분(이사회, 회추위)들 판단을 존중하는 게 맞는 것 같다”며 “(하나금융의) 회추위이나 이사회도 (지배구조에 대해) 지적한 내용과 (여론이)관심을 갖는 내용을 다 알고 계시고, 거기에 맞춰 합리적으로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발언은 ‘민간 금융사의 인사에 정부가 개입하지 않는다’는 문재인 정부의 원칙론을 재확인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은 위원장이 언급한 ‘지적한 내용’이란 지배구조를 둘러싼 금융감독원과 민간금융지주간의 해묵은 갈등을 의미한다는 시각이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은 2018년 3연임 도전 당시 금융감독원의 극심한 반발에 부딪혔다. 전임 금감원장인 최흥식 원장이 앞장서 비판했고, “금융회사의 지배구조에 문제가 있다”며 금융회사 지배구조 상시 감시팀을 만들겠다는 의사를 내비치기도 했다. 이후 최 원장은 하나금융 재직 시절 ‘채용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터지면서 중도 퇴진했다.

2019년 말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이 연임을 앞둔 당시에는 은 위원장과 윤석헌 금감원장의 의견에 온도차가 감지되기도 했다. 은 위원장은 “민간 금융사의 CEO 선임은 주주와 이사회의 몫”이라고 선을 그었다. 금감원은 조 회장이 채용비리로 재판을 받고 있다며 신한지주에 법적 리스크가 우려된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오현아/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