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시가 설을 맞아 내놓은 포항사랑상품권이 조기에 모두 팔렸다.

16일 포항시에 따르면 지난 3일부터 이날까지 포항사랑상품권 300억원어치가 모두 판매됐다.

시는 지난달 포항사랑상품권 1차분 500억원어치를 내놓았으나 4일 만에 모두 팔았다.

설을 앞두고 상품권을 사지 못한 시민을 위해 2차로 상품권 300억원어치 판매에 들어갔다.

2차분 상품권은 은행 영업일 기준으로 8일 만에 모두 판매됐다.

포항사랑상품권은 10%의 높은 할인율과 널리 분포한 가맹점으로 활용도가 높아 인기를 끈다.

지난해 팔린 상품권 5천억원어치 가운데 실제 소비에 쓰여 최종 환전한 비율이 96%다.

시는 상반기 3천억원어치, 하반기 2천억원어치 상품권 발행을 추진한다.

김종식 시 일자리경제실장은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침체한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연중 10% 특별할인 판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