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업비트

사진=업비트

글로벌 표준 디지털 자산(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가 2020년 한 해 동안 60건의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아 약 13억원을 원래 주인에게 돌려줬다고 16일 밝혔다.

업비트는 통신사기피해환급법 시행령 개정 전부터 디지털 자산 관련 범죄를 예방하고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해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 왔다.

불법 다단계 코인 사기 방지를 위한 다단계 코인 신고 포상제를 운영하고, 이상거래 발견 즉시 입출금을 제한하는 등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 과정 전반에 걸쳐 피해 방지 시스템을 마련했다. 지난해 6월부터 실명확인 입출금 계좌 발급 계약을 맺은 케이뱅크와도 핫라인을 구축해 긴밀히 협업하고 있다.

이러한 조치 덕에 업비트는 2020년 한 해 동안 60건의 피해를 구제해 약 13억 원을 원래의 주인에게 돌려줄 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업비트 관계자는 “투자자들이 악의적인 금융 사기로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24시간 입출금 모니터링 시스템을 가동하고, 금융 사기 사례를 홈페이지에 공개하는 등 예방을 위해 다양한 방법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다”며 “업비트 고객 누구나 안심하고 거래할 수 있는 최선의 환경 마련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