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연속 ‘순이익 1조 클럽’
농협금융지주 건물 전경.(사진=농협금융지주)

농협금융지주 건물 전경.(사진=농협금융지주)

농협금융그룹이 지난해 1조7000억원이 넘는 이익을 내면서 3년 연속으로 ‘순이익 1조 클럽’에 오르는 기록을 세웠다. KB 신한 하나 우리금융으로 이뤄진 ‘빅4’ 금융그룹 체계에 균열이 갔다는 분석이 나온다. 농협금융 순이익이 앞서 지난해 실적을 공개한 우리금융을 넘어섰기 때문이다.
○순익 줄었지만, ‘빅4’ 진입
농협금융은 지난해 1조7359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고 16일 발표했다. 2019년 순이익 1조7796억원 보단 437억원(2.5%) 감소한 수치다. 농가 지원을 위해 농협중앙회에 낸 농업지원사업비(4281억)를 합치면 실제 순이익은 2조693억원에 달한다.

2019년 농협금융은 농업지원사업비 차감 전 기준으로 2조693억원의 이익을 거둬 우리금융(순이익 1조9041억원)을 넘어섰다. 그러나 사업비를 차감한 순수 순이익(1조7796억원)은 우리금융에 못 미쳤다. 우리금융은 지난해 코로나19와 사모펀드 충당금 등의 영향으로 전년대비 31% 줄어든 1조3073억원의 이익을 기록했다. 이에 지난해엔 농협금융이 사업비 차감 후 기준으로도 우리금융을 넘어서게 된 것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민간 금융지주와 농협법에 따라 설립된 농협금융을 단순히 비교하긴 어렵지만, 4대 지주 순익을 넘어선 것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농협금융은 지난해 이익이 소폭 줄어든 건 미래 손실에 대비하기 위해 충당금을 많이 쌓은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농협금융이 지난해 적립한 신용손실 충당금은 6377억원으로 전년보다 2795억원 증가했다. 시장금리 인하로 순이자마진(NIM)은 1.65%로 전년 대비 0.7%포인트 감소했지만, 대출 규모가 커지고 저원가성 예금의 늘면서 이자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2.0%(1564억원) 증가했다. 비이자이익도 전년대비 3876억원 늘어난 1조4699억원을 기록했다. 비대면 금융거래가 활발해지고 증권시장 활황으로 위탁 수수료가 늘어난 영향이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코로나19 가운데서도 그룹 전체 총자산이 전년보다 11.8% 불어난 646조원을 기록하는 등 수익을 올릴 저변은 더욱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똘똘한 계열사’가 수익 견인
주력 계열사인 농협은행은 전년 대비 1464억원(9.6%) 줄어든 1조3707억원의 이익을 올렸다. '농업계 특수은행으로 분류된 특성상 코로나19 피해자에 대한 대출 등 공공금융의 역할을 더욱 강화한 반면, 점포 축소 등은 적극적으로 할 수 없는 영향 때문이다. 그러나 똘똘한 비은행 계열사들은 전년보다 더욱 늘어난 순이익을 올렸다.

NH투자증권의 순이익은 전년보다 21.3%늘어난 5770억원을 기록했다. 옵티머스 펀드 사태 등으로 어수선한 가운데서도 증시 활황의 효과를 톡톡히 봤다는 분석이다. 농협생명은 전년보다 52.8% 늘어난 612억원의, 농협손해보험은 576.9% 증가한 463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농협캐피탈, 농협리츠운용 등의 계열사 이익도 전년보다 늘었다.

농협금융은 이날 배당성향을 밝히지는 않았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주요 금융지주에 코로나19에 대비하는 손실흡수능력을 키우기 위해 순이익의 20% 선으로 배당을 줄이라고 권고했다. 농협금융은 농협중앙회를 통해 배당금을 농민을 지원하는 데 쓰고 있어, 민간 금융지주사와는 상황이 다르다고 항변하고 있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은행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면서도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는 신뢰경영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