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매장 24시간 운영 도입
도넛, 내쉬빌 치킨버거, 떠먹는 떡볶이 도넛 등
야식·혼술 어울리는 신제품 '던킨 투나잇' 출시
도넛은 아침에? '야식 배달' 노리는 던킨…24시간 영업한다

도넛에 커피. 1950년 미국 매사추세츠에서 탄생한 던킨은 수십 년간 세계인의 '아침 식사'를 해결했다.

던킨을 운영하는 SPC그룹 비알코리아는 '아침 식사'였던 던킨의 주요 메뉴를 '야식 메뉴'로 만들어 새롭게 도전한다. 비알코리아는 16일 배달 전용 메뉴 '던킨 투나잇'을 출시하고 주요 매장에 24시간 배달 및 픽업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던킨은 일부 매장에 심야 배달 및 픽업 서비스를 도입했다. 현재 배달 이용률이 높은 강남본점, 강북구청사거리점, 선릉역점, 상록수역점, 연신내점, 화곡역점 등 12개 매장에서 운영 중이다.

해당 매장에서는 해피오더 등 배달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던킨 투나잇’을 비롯해 던킨의 모든 메뉴를 원하는 시간 언제든지 주문할 수 있다. 비알코리아는 신메뉴 ‘던킨 투나잇’도 선보였다.
도넛은 아침에? '야식 배달' 노리는 던킨…24시간 영업한다

‘던킨 투나잇’은 ‘던킨만으로 충분해!(Dunkin’ is Enough)’라는 콘셉트로 출시된 배달 및 포장 특화 메뉴다. 늦은 밤에도 맛있는 음식을 즐기는 고객들을 위한 메뉴로, 이동 시 제품의 섞임과 흔들림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배달 전용 박스에 담아 제공한다.

메뉴 구성도 다양하다. ‘던킨 투나잇’은 ‘페이머스 글레이즈드’와 맥주와 잘 어울리는 ‘킬바사 소시지 버거’, ‘내쉬빌 치킨버거’, ‘순살 치킨 텐더’, 그리고 ‘떠먹는 떡볶이 도넛’처럼 던킨만의 이색 메뉴 등으로 구성됐다. 총 5가지 세트 메뉴로 달 전용 메뉴는 모두 매장에서 직접 제조한다.

SPC 그룹 던킨 관계자는 “홈술족, 혼밥족은 물론 한밤에도 맛있는 음식을 찾는 MZ세대를 공략할 것”이라며 “직영점을 중심으로 24시간 운영 매장을 확대하고, 배달 및 포장에 특화된 신제품을 계속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