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첨단소재 벤처 펀드 투자…LG화학 시너지 효과 기대

LG그룹의 LG테크놀로지벤처스가 최근 미국 벤처기업 펀드에 투자하며 첨단소재 분야에서 신성장 동력 발굴에 나섰다.

LG테크놀로지스벤처스는 LG그룹이 미래 성장사업 모색을 위해 미국 실리콘밸리에 설립한 기업주도형 벤처캐피탈(CVC) 회사다.

LG테크놀로지벤처스, 미국 첨단소재 유니콘 기업 찾는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미국 제약사 화이자(Pfizer)와 소재회사 코닝(Corning), 섬유회사 고어(Gore&Associates) 등과 함께 미국 벤처캐피탈인 피닉스 벤처 파트너스(Phoenix Venture Partners)가 조성한 펀드에 공동투자했다.

이 펀드는 기술력이 있고 성장 잠재력이 높은 첨단소재·장비 분야의 벤처기업을 발굴하고 육성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LG측의 구체적인 투자 금액은 비밀유지 조항에 따라 공개되지 않았다.

펀드를 만든 피닉스 벤처 파트너스는 2010년 설립 이후 첨단소재와 장비 분야에 집중 투자해왔으며, 지금까지 투자한 기업들의 기업가치만 3천800억달러(약 430조)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LG테크놀로지벤처스의 출자회사인 LG화학은 이번 투자에 전략적 파트너로 참여해 향후 피닉스 벤처 파트너스가 투자하는 첨단소재 분야 벤처기업들과의 기술 및 사업 협력을 모색하는 등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LG화학은 앞서 LG테크놀로지벤처스를 통해 10건 이상의 투자를 진행했으며, 지난해 말 전지(배터리)사업부문 분사 이후 전지재료·이모빌리티(e-Mobility) 소재 등 첨단소재와 신약 등의 분야에서 미래 먹거리 발굴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투자 역시 첨단소재 부문 육성 전략에 따른 것이라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화학, LG유플러스, LG CNS 등 LG의 주요 회사 5곳이 출자해 4억2천500만달러(5천억원) 규모의 펀드를 운용중이다.

인공지능(AI), 로봇, 자율주행 기업 등을 포함해 현재까지 스타트업 27곳, 벤처캐피탈 4곳에 투자했으며 누적투자 규모는 약 1천억원 수준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