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 아리향 딸기 지난달 1억여원 수출…해외서 비싸게 거래

충남 홍성군이 전략적으로 육성 중인 신품종 딸기 '아리향'이 해외 시장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충남도는 지난달 홍성 아리향영농조합에서 생산한 아리향 딸기 10만달러(1억1천여만원)어치를 수출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해 아리향 딸기 전체 수출 물량 4만3천달러어치보다 배 이상 많은 규모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지난해 도내 딸기 수출(170만달러어치)이 전년보다 42% 감소했지만, 아리향 딸기 수출은 오히려 증가했다.

아리향은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이 2017년 개발한 품종으로, 새콤달콤한 맛이 진하고 과실이 단단해 보존 기간이 일반 딸기보다 훨씬 길다.

홍성에서 2019년 말 처음으로 시범 재배에 성공했다.

홍성 아리향 딸기 지난달 1억여원 수출…해외서 비싸게 거래

홍콩 백화점에서 1개당 50∼60g짜리 특대형 1상자(1.2㎏)가 10만원 넘는 가격에 거래되지만, 주문이 밀려 있다.

지난달에는 캐나다 바이어가 직접 찾아와 구매 상담을 진행했고, 다음 달 중으로 두바이에도 진출할 예정이다.

충남도와 홍성군은 아리향 딸기 수출 경쟁력을 강화해 해외 판로를 개척하고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