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준법감시 현장자문단' 역량 강화

우리금융그룹이 준법감시 역랑을 강화하기 위해 전문역량을 보유한 자회사가 지주사 준법감시 점검에 참여하는'그룹 준법감시 현장자문단'을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우리금융은 그룹 차원의 준법감시 활동으로 지주사가 우리은행 등 자회사의 준법의무 이행의 적정성을 점검 및 관리하고 있다.

자문단은 '우리은행·우리금융저축은행 그룹', '우리카드·우리금융캐피탈 그룹' 등 대고객 금융거래 상품 및 서비스가 유사한 자회사들로 묶인다. 지주사가 자회사 저축은행 점검시 우리은행 직원이 공동 참여해 업무 노하우 등을 전수하는 식이다.

지난해 자금세탁방지 부문의 경우 고액현금거래보고제도(CTR)·고객알기제도(KYC) 등 법규위반 리스크가 다소 높은 분야에 대해서는 자회사간 우수한 제도 등을 공유해 자체 프로세스를 개선하기도 했다.

그룹사 준법감시담당자들이 참여하는 '그룹자금세탁방지 지식실행 공동체'도 이번달 출범한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