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온라인 행사 통해 세계 최초 공개
콘솔이 앞뒤로 움직인다…현대차, 아이오닉 5 내부 공간 공개

현대자동차가 15일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의 내부 이미지를 공개했다.

아이오닉 5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적용한 차량이다. 내연기관차량에 필요한 부품을 없애 실내 공간 활용도를 극대화한 게 특징이다.

현대차는 먼저 내연 기관차에 있던 실내 터널부를 없애 바닥을 평평하게 디자인했다. 중앙에는 앞뒤로 움직이는 콘솔 '유니버셜 아일랜드'를 배치하고 콕핏(계기판)도 단순화했다. 스티어링 휠 주변에는 전자식 변속 레버(SBW)를 배치했다.

탑승자의 피로도를 줄이기 위해 운전석과 동승석에는 다리받침이 포함된 릴렉션 컴포트 시트를 적용했다. 등받이와 쿠션의 각도를 조절할 수 있어 주·정차 시 편안한 휴식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내부 인테리어는 친환경 소재로 제작됐다. 가죽 시트 일부와 도어 팔걸이(암레스트)에는 재활용 투명 페트병을 가공한 직물을 사용했다. 도어 및 대시보드, 천정과 바닥에도 사탕수수에서 추출한 바이오 소재를 활용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실내 공간 활용도를 높이고 지속가능한 친환경 소재·공법을 적용한 아이오닉 5를 통해 고객들에게 새로운 전동화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오는 23일 오후 4시(한국시간 기준) 온라인 공개 행사를 통해 아이오닉 5를 세계 최초로 공개할 계획이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