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2월 들어 10일까지 수출이 큰 폭 증가했다.

15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액(통관기준 잠정치)은 180억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69.1%(73억4000만달러) 늘어났다. 이 기간 조업일수는 8.5일이다. 지난해 7일보다 1.5일 많았다. 조업일수를 반영하면 일평균 수출액은 39.3%(5억9000만달러) 증가했다.

조업일수를 고려하지 않은 통계에서는 승용차가 102.4% 증가해 가장 많이 늘었다. 무선통신기기(88.0%), 자동차 부품(80.6%), 반도체(57.9%), 석유제품(37.5%) 등도 강세를 보였다.

수출 상대국 비중은 유럽연합(EU)이 126.1%로 가장 컸다. 이어 미국(91.4%), 중국(65.7%), 베트남(64.3%), 일본(43.5%), 중동(29.2%) 등 순이었다.

수입액도 큰 폭 늘었다. 이달 10일까지 수입액은 204억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71.9%(85.4억달러) 급증했다.

조업일수를 고려하지 않은 통계에서 가스(182.9%), 기계류(57.4%), 석유제품(52.4%), 반도체(41.5%), 정밀기기(40.8%), 원유(26.7%) 수입금액이 증가했다.

수입 상대국 비중은 중국(162.5%), 호주(147.3%), EU(58.7%), 미국(45.1%), 중동(40.0%) 일본(37.8%) 등이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