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태국서 1천400억대 플랜트 개보수 공사 수주

삼성엔지니어링이 태국에서 플랜트 개보수 공사로 올해 첫 수주를 따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태국 PTT GC(PTT Global Chemical Co., Ltd.)와 1천400억원대의 '올레핀 플랜트 개보수 프로젝트'(OMP)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PTT GC는 태국 국영석유회사 PTT의 자회사로, 태국 정부 발주의 석유화학 프로젝트를 관장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태국 수도 방콕에서 동남쪽으로 약 150km 떨어진 라용시 맙타풋 공단 내의 올레핀 플랜트를 개보수하는 사업이다.

기존 플랜트의 프로필렌 생산량을 증대시키기 위해 원료인 프로판의 처리량을 높이는 사업으로, 이를 위해 프로판-프로필렌분리증류탑(C₃Splitter) 등의 시설을 새롭게 설치하고 기존 시설을 개보수하게 된다.

완공된 플랜트에서 생산된 프로필렌은 모두 공단 내 폴리프로필렌(Polypropylene) 생산 플랜트의 원료로 사용될 예정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 프로젝트의 설계·조달·시공(EPC)을 단독으로 수행하며 2023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현재 2개의 PTT GC 플랜트를 성공적으로 수행 중"이라며 "이들 프로젝트에서의 발주처 신뢰가 이번 연계 수주의 밑거름이 됐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